독서토론

겨울방학 독서클럽 최종보고서

2019년 1월 27일 271

도서명 : 오늘만큼 내가 싫었던 날은 없다

팀 명 : 이너피스

팀 원 : 한정연(패션16), 김주은(패션 16), 조소연(패션16)

일 시 : 2018.12.24.(월) ~ 2019. 1.25.(금)

[책의 줄거리]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를 통해 10만 독자의 사랑을 받은 글배우. 사람들의 고민과 걱정을 그 누구보다 깊이 공감하는 카운슬러인 그는 3년 동안 5천 명이 넘는 사람들을 직접 만나 그들의 고민을 듣고 이야기를 나누었고, 내일이 아닌 지금 이 순간 행복해질 수 있는 방향을 함께 찾아왔다.

『오늘처럼 내가 싫었던 날은 없다』는 저자가 직접 보고, 느끼고, 이야기를 나눈 수천 명의 사람들의 고민을 바탕으로 쓴 책으로, 일, 연애, 사랑, 인간관계, 꿈 등 누구나 마음속에 가지고 있는 고민과 걱정들을 어루만지는 공감 어린 글과 내가 원하는 나를 만들어나갈 수 있는 56개의 구체적인 방법을 담고 있다.

막연한 위로보다는 자존감을 높이는 생각 습관, 인간관계에서 상처받지 않기 위한 행동, 자기 자신에게 힘이 되어주는 말들을 들려준다. 매 문장마다 느껴지는 담담한 울림과 진정성, 그리고 한 글자 한 글자 마음을 다해 진심을 전하고 싶은 저자 특유의 감성이 더해져 고민을 어루만지고, 앞으로 자신이 나아가야 할 삶의 태도와 방향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전해준다.

[팀별 독서토론 내용]

1주차
한정연 : 누군가에겐 내가 존재만으로 위로가 되는 사람이며 내가 나를 먼저 사랑해야한다는 것이 상당히 인상적이고 깊게 울렸다. 나를 소중히 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었다.
김주은 : 자존감에 대한 정의를 확실히 할 수 있었고 낮은 자존감을 회복하는 단계와 그 방법들을, 어쩌면 쉽고 단순하게 설명해준 것 뿐 만 아니라 이후 달라진 내 모습을 상상할 수 있게끔 도와주었다.
조소연 : 그냥 너 자신을 믿고 너 자신의 편이 되어주고 너가 바뀔 수 있다고 믿으라고 한다. 단순한 문장들이 나의 머릿 속을 헤매이며 그동안 상처줬던 내가 나에게 미안했다.

2주차
한정연 : 배려나 말 한마디를 뱉을 때에도 항상 상대방의 마음을 생각하고 사람마다 상처받는 기준이 다름을 항상 마음에 담기로 다짐했다.
김주은 : 더 나은 사람, 더 나은 어른이 되기 위해 좀 더 꼼꼼히 성장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조소연: 가깝다 생각하다보니 내 모든 불만을 상대에게 쏟아냈다. 그게 짐이 될 수도 있겠다고 느꼈다. 중요하고 소중한 사람인데 가깝다는 이유로 너무 기댔던 것 같다. 좀 더 배려해야겠다고 생각했다.

3주차
한정연 : 이 세상에 사람에게 상처받지 않고 살아온 혹은 살아가는 사람이 어디있겠느냐만 그 상처를 극복하고 또한 자신의 인생에 마이너스가 되는 사람을 주변에 두지않는 법, 다시말해 좋은 사람만 주변에 두기 위해서는 나 자신부터 좋은 말, 좋은 행동, 좋은 생각을 가지고 따뜻한 사람이 되려는 노력을 보여야한다는 것을 깊이 깨달았다.
김주은 : 사람을 챙겨주는 사람은 오히려 챙김을 받고 싶어하는 사람이라고. 너무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었지만 그동안 알지 못했었다. 이렇게 나 자신을 이해했고 또 내가 챙겨주고 싶은 사람보다 나를 챙겨주는 사람에게 더 신경을 써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조소연 : 미안해와 고마워를 숨쉬듯이 내뱉는 나의 습관도 물론 좋은 일이지만 과하다보니 자신을 존중하지 않고 남만 존중하게 되었다. 남을 편안하게 해주는 것도 좋지만 우선 나부터 편해져야겠다. 그 사람들의 상처받는 건 나니까.

4주차
한정연 : 어쩌면 요즘, 그리고 지금의 나에게 가장 필요한 파트가 아니였나 싶다. 최근 진로에 대해 깊게 생각하기 시작했는데 이 파트를 읽고 난 공책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들과 나의 온전한 행복에대해 적어내려가기 시작했다.
김주은 :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한 걱정이 많고 최대한 완벽한 결과를 낼 수 있었으면 한다. 이런 고민들이 틀렸다는 건 아니지만 책에서 말한 바와 같이 나는 현재가 아닌 과거와 미래의 일들을 미리 걱정하고 정작 현실에는 안주했다. 미래를 위해 어떤 것을 이루어 내야 한다는 고민을 하지만 정작 현실에서는 실천하지 않았던 것이 문제였다.
조소연 : 다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되는 것이였는데도 불구하고 난 그리도 괴로워했다. 나의 어리석음과 미숙함이 너무 싫었다. 이 생각을 지금 깨달은 나처럼 정말 시간이 지나야만 알 수 있는 게 있다. 앞으로는 나를 자책하지 않고 시간을 두고 기다리자고 말하고 싶다.

[종합 : 후기 및 감상]

한정연 : 책을 다 읽고나니 타이타닉의 명대사가 생각났다. ‘순간을 소중히.‘ 순간을 소중히, 그 순간을 살아가는 세상에 둘도 없는 내 자신도 소중히. 그 순간에 함께하는 내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 모두 소중히. 내가 하는 일을 소중히. 앞으로 그렇게 살아갈 것이다. 이 책의 마지막 장을 덮을 때, 나는 책의 첫 장을 넘기기 전보다 상당히 달라졌음을 체감했다.
김주은 : 평소에 책을 사러 갈 때면 와 닿는 내용의 책보다는 유명하거나 표지가 예쁜 책을 주로 구매하곤 했다. 그런 내가 처음으로 소장하고 싶어진 책이 바로 ‘오늘처럼 내가 싫었던 날은 없다’라는 책이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내 자신이 초라해지고 삶의 이유를 잃어갈 때쯤 이 책을 다시 읽으며 내 자신을 뒤돌아보고 한 번 뿐인 인생, 내가 주관하는 삶을 살고 싶다.
조소연 : 이 책은 작가가 몇 년 동안 고민 상담을 해오면서 건낸 조언들의 모음집이다. 진중하고 철학적이라기 보다는 , 진정으로 너를 위한다는 말들이 가득했다. 인생을 살면서 책장 속 어딘가 꽂아놓고 힘들 때마다 꺼내보고 싶은 책이다. 내가 살아오면서 상처받았던 것들에 대한 따뜻한 위로를 받았다. 또 내가 실수했던 것들, 남에게 상처준 것들에 대해서도 더욱 조심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가볍게 읽기 좋지만 마음 속 울림은 긴 책이었다. 친구들에게도 , 가족들에게도 추천하고 싶다.

[인증사진]

첨부파일 참고.

1~2장 정도 팀원이 모두 나온 사진으로 업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