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리뷰

채식주의자 (한강 연작소설,맨부커 인터내셔널 수상작)

채식주의자 (한강 연작소설,맨부커 인터내셔널 수상작)

한강창비2007년 10월 30일
강다현
좋아요 1
  ‘채식주의자’는 작가가 10년 전 집필한 ‘내 여자의 열매’의 연작이다. 식물이 된 여자와 여자를 심는 남성의 이야기인 ‘내 여자의 열매’는 연작인 ‘채식주의자’와 같이 식물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전개되는 이야기이다. 내가 한강작가의 작품을 처음 접한 건 채식주의자였다. 서점에서 처음 이 책을 보았을 때는 수 많은 종이책 중 하나의 불과하였다. 오히려 제목때문에 흥미가 생기지 않았었다.
 비건이 대유행하고 있는 것을 자각한 상태에서 본 채식주의자는 익히 아는 논쟁을 펼친 이야기일 것 같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풍문으로 듣던 ‘소년이 온다’ 와 동일한 저자라는 것을 알고 가벼운 도전을 해보자고 생각했다. 독서를 하기에 좋은 시기가 있다면 지금이라고 느꼈기 때문이다.
  소설은 ‘채식주의자’,  ‘몽고반점’, ‘나무 불꽃’ 로 총  세개의 단편작으로 구성되어있다. 목차로 보았을 때 구별된 단편소설들로 보였다. 하지만 이 소설은 영혜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주변인물들의 시점을 달리해 써놓은 소설 내의 연작이었다. 본 책의 제목이자 첫번째 단편소설인 ‘채식주의자’는 채식주의자가 된 영혜와 그런 영혜를 이해할 수 없는 그의 남편의 이야기이며, 두 번째, 단편소설인  ‘몽고반점’은 정신이 불안정해보이는 영혜를 예술을 목적으로 내세워 탐하는  형부의 이야기이다. 마지막 ‘나무 불꽃’은 삶을 뒤로 한채 나무가 되겠다는 영해와 그것을 지켜보는 영해의 언니에 대한 이야기이다.
 
 
 이 소설은 가정폭력, 강간, 근친 등 자극적이고 거북한 요소들을 가지고 있어 다 읽고나면 일그러진 불쾌감에 물든 자신을 볼 수 있다. 그 이유는 영혜를 중심으로 둘러싼 인물들의 태도도 크다고 생각한다. 본문 중 영혜는 고기를 먹지 않겠다고 돌연 선언한다. 그녀의 태도는 갑작스러울지는 몰라도  신념에 의한 상식 안에서의 행동이다. 하지만 그런 그녀를 보며 남편은 증오하고 그녀의 아버지는  강압과 폭력을 가한다. 주변 인물들은 영혜를 비정상 취급하지만 오히려 영혜를 대하는 주변인물들이 기이하고 불쾌하게 다가왔다. 또한 ‘몽고반점’에서는 처제에 대한 그릇된 욕망을 예술로 승화시키려는 형부의 태도도 추악하다. 이외에도 영혜를 정신병원에 가둔 언니의 서사도 일그러졌다는 느낌이 들었다. 작중 인물들은  평범하고 위상적인 모습으로 보이지만 실체는 잘못 맞춘 퍼즐들이 모인 집합체로 보였다.
 
 
 하지만 난 소설의 이러한 면모가 매력이라고 생각했다. 그와 더불어 서점에서 한 선택이 틀리지 않았던 것이다.음습하지만 훌륭한 서사를 써내린 작품을 줄기차게 찾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녀의 작품은 문학계의 얌전한 이토준지같다고도 생각했다. 물론 개인적인 비유이니 참고만 하기를 바란다.
 
 
찝하고 불쾌하다는 수식이 붙는 것은 부정할 수 는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매력적인 책이라고 생각한다. 나와 다른 상대를  혐오하고 이상자 취급하는 인물들의 모습은 현사회 사람들의 모습과 흡사하기 때문이다. 이상과 꿈을 좆는 자들에게는 적합하지 않는 도서일지 모르지만 인간의 내면과 나의 욕망에 철학적인 질문을 던지고 싶다면 이 책을 추천한다.
 
 
 
 모두가 꺼려하고 외면하는 진실을 과감하게 표현한 한강의 세계는 끊을 수 없는 중독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