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토론

2019-1 독서클럽 최종보고서 (참가)

2019년 5월 24일 94

도서명: 야시
팀 명: 참가
팀 원: 유다혜(1696069), 이세진(1696073), 임재용(1696079)
일 시: 2019.04.01 ~ 2019.05.31 (총 4회 진행)

[책의 줄거리]
이 책은 바람의 도시와 야시, 이 두 가지 이야기로 구성되어있다.

바람의 도시 – 주인공은 7살쯤 부모님을 따라 공원에 갔다가 길을 잃고 고도(귀신의 길)로 들어가게 된다. 12살이 되어 가즈키(친구)에게 고도 이야기를 털어놓는데, 그는 호기심을 느끼고 주인공과 함께 고도로 들어간다. 출구를 찾아 헤매다가 우연히 렌을 만난다. 렌은 이들이 나갈 수 있도록 도우려고 하지만 그 과정에서 가즈키가 살해당하고 만다. 는 주인공과 렌이 가즈키를 되살리기 위해 ‘비의 사원’을 찾아가는 과정과 렌이 고도에 존재하는 이유(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야시 – 유지는 어릴 적 동생과 함께 야시에 들어간다. 그곳에는 물건을 구입하지 않으면 빠져나갈 수 없다는 법칙이 있는데, 유지는 돈이 없어 납치업자에게 동생을 팔고 재능을 구입한다. 그는 어른을 모시고 반드시 데리러 오겠노라 동생에게 약속했으나, 동생은 야시의 소유가 되어 이 세상에 원래 존재하지 않았던 사람이 돼 버린다. 그는 이즈미와 함께 다시 야시를 찾는다. 는 주인공이 야시에서 동생을 되찾아 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팀별 독서토론 내용]
1주차: 주인공과 가즈키의 고도 출입과 가즈키의 죽음에 대한 주인공의 태도에 대해 토론하였다.
2주차: 렌의 과거(고도에 존재하게 된 이유)와 이야기의 결말에 대해 토론하였다.
3주차: 전반적인 내용에 대한 감상평과 동생을 찾으러 다시 야시로 들어간 유지의 모습, 감정에 대해 토론하였다.
4주차: 동생의 행방에 대한 이야기와 결말, 전체적인 줄거리에 대해 토론하였다.

[독서클럽 후기]
유다혜: 현재 독서클럽을 3번째 진행 중이다. 기계시스템공학과를 다니면서 항상 역학(전공)책만 보느라 이런 소설을 접할 기회가 없었는데 매번 독서클럽을 통해 좋은 경험을 갖는 것 같고, 그 경험을 혼자가 아니라 조원들끼리 나누고 생각을 공유하기 때문에 더 뜻 깊은 활동인 것 같다.

이세진: 사실 학기 중에는 공부하랴 팀플하랴 하루가 정신 없이 흘러가기 때문에 책 한 자라도 읽는 게 쉽지 않은 일이다. 독서클럽 활동을 통해 책을 읽고 다른 사람들과 느낌 점을 공유하며, 자주 못 보는 친구들을 일주일에 한 번이라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임재용: 독서 소모임 프로그램은 정말 유익하다 생각한다. 특히 추천 도서가 아닌 이런 재미있는 소설을 우리가 직접 골라 읽음으로써 다시금 책에 흥미를 느낄 수 있었다. 앞으로 더 재미있는 소설을 찾아 읽으며 독서의 흥미를 찾아 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