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토론

2021 동계 방중 독서클럽 최종보고서 – 낯선 도시의 시인들

2022년 1월 24일 152

도서명 : 눈먼 자들의 도시
저자 : 주제 사라마구
출판사 : 해냄 출판사
ISBN : 8973374931

팀명 : 낯선 도시의 시인들 (;이하 낯도시)
팀원 : 이하람(팀장), 김태완, 문희정, 김진욱

– 진행 날짜

1회차: 2021.12.27
2회차: 2022.01.03
3회차: 2022.01.10
4회차: 2022.01.17

– 진행방식 : 온라인(zoom), 오프라인(대면회의)

– 회차별 토론 및 토의 주제

[1회차] 자유로운 감상 공유 / 공공의 안전 VS 개개인의 인권, 정부의 격리는 옳은 선택인가?
[2회차] 자유로운 감상 공유 / 중심인물 중 안과의사의 아내의 선택에 대한 생각은? – 눈이 안 보이는 척한 행동
[3회차] 자유로운 감상 공유 / 색안경을 썼던 여자와 의사가 잠자리를 가진 것을 본 의사의 아내의 행동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
[4주차] 자유로운 감상 공유 / 서로가 서로를 보지 못하는 눈먼 자들의 세계와 현 시대의 인터넷 속 익명 세계는 어딘가 유사하게 느껴진다. 익명이 보장된 상황에서 폭력성, 비도덕성 등을 통제할 수 있는 방안이 존재할까? +존재한다면 방안이나 방향성도 제시

– 독서클럽 활동 소감

이하람 : 이번 독서클럽 활동을 통해 눈먼 자들의 도시라는 책을 더욱 깊이있게 감상할 수 있었던 것 같아 매우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공통된 책을 함께 읽고 그 책에 대해 다같이 이야기 나누다 보니 나와 다른 감상을 느끼는 사람들도 있었고, 다른 사람의 시각으로 책 속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다는 점도 굉장히 매력적이었다. 친한 친구들과 활동하다보니 개인적인 감상에 대해서도 보다 깊이있게 대화할 수 있었고, 그러한 과정 덕에 책의 한 문장 한 문장을 심도있게 음미한 것 같다. 이번 독서 클럽 활동에 참여함으로서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한 층 더 넓어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문희정 : 학기 중에 책 읽을 시간이 없어 아쉬웠는데 방학 때 독서클럽 프로그램을 통해 친구들과 함께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좋았다. 책을 읽으며 내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이나 이해하기 어려웠던 부분들, 또는 의견이 갈릴 수 있는 쟁점들에 대해 토론/토의 활동을 함으로써 다시 한 번 생각해보고 다양한 견해를 들어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좋은 경험이 되었다. 보다 자유로운 대면 활동을 할 수 있는 상황에서 다음 독서클럽도 참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김태완 : 동계 방중 독서클럽 활동으로 내 삶에 깊이 남을 책을 읽을 수 있게 되어 매우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같은 책을 읽으면서도 각자 인상 깊은 부분이 다양한 것이 신선하게 다가왔고, 덕분에 나는 읽으면서 생각치 못했던 부분들도 짚고 넘어가며 생각의 폭이 넓어질 수 있었다. 대면으로 진행한 회의도, 온라인으로 진행한 회의도 문제 없이 편안하게 진행되어 회의에 대한 부담이 없었다. 다음 학기에도 함께 독서클럽 활동을 하고싶다.

김진욱 : 나의 진로 계획에 학점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전공 서적을 제외하고는 학기 중에 읽은 책이 손에 꼽는 것 같다. 그래서 동기들과 함께 이번 방중 독서 프로그램 활동을 신청했고, 좋은 작품을 접하게 되어 뜻깊었다. 책을 읽음에 그치지 않고, 인상깊었던 점뿐만 아니라 스토리 중 이해가 잘 되지 않았던 부분과 논쟁거리가 될 만한 주제에 대한 각자의 의견을 나눔으로써 독해력과 사고력을 늘릴 수 있는 시간이었다. 학업에 집중하느라 독서가 부족할 수 있는 후배들에게 추천해주고픈 프로그램이고, 나 또한 앞으로도 계속된다면 소설뿐만 아니라 다른 카테고리의 책으로도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