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리뷰

구글의 아침은 자유가 시작된다 (구글 인사 책임자가 직접 공개하는 인재 등용의 비밀)

구글의 아침은 자유가 시작된다 (구글 인사 책임자가 직접 공개하는 인재 등용의 비밀)

라즐로 복알에이치코리아2015년 5월 14일
박준형
좋아요 1

이 책을
읽고 인사관리라는 분야에 대해 관심이 없던 과거를 되돌아보게
된다. 책을 읽으며 가장 많이 생각했던 고민은 과연 내가
이 책을 읽는 이유는 무엇이지?’, ‘HR은 기업을 이끌어 나갈 인재를 선별하는 부서니까 중요해. 그렇지만, 앞으로 취업 걱정을 앞두고 있는 20대 청년의 입장에서는 이 책이 전달하는 메시지가 과연 어떤 의미가 있을까?’

 

향후
경제생활을 해 나갈 주체로서 크게 두 가지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생각했다. 창업을 할 수도 있고, 회사 내 조직에 들어가서 주어진 일을 할 수도 있다. 두 가지 경우
중 어떤 선택을 하든지 간에, 성공적인 생활을 해 나가기 위해서는 공통적으로 조직의 정체성을 파악하는
것은 필수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창업의 경우 사업의 정체성, 사업이
궁극적으로 목표하는 바를 구체화할 수 있어야, 구체적인 행동 방식에 대한 어떻게 할 거야?’라는 고민이 이어지면서 그 밖에 디테일한 내용들까지도
다룰 수 있을 것 같다. 조직의 내부에 들어가서도 마찬가지다. 제아무리
개인적인 성과달성능력이 뛰어날지라도, 회사가 추구하는 사명이라든지 목적의식 등을 파악하지 못하면, 그저 그런 평범한 인재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더 나아가, 조직의 가치관 못지않게 중요한 부분이 개인의 가치관이라고 생각한다. 조직의
가치관과 개인의 가치관은 언제나 같을 수 없기에, 사람들은 각자에게 더 맞는 조직을 찾아나선다.

 

사실
이 책을 읽기 전에는 어떤 마음가짐으로 읽어야 할지 고민이 많이 되었는데, 읽으면서 책에 대해 의미부여가
된 건지, 감상평을 쓰면서 의미부여가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책에 대해 나름의 의미부여를 한 것 같다. 사회에 일어나고 있는 문제들을 짚어보며, 그 속에서 우리는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고민하는 과정 자체가 앞으로 수많은 일들을 겪으며 살아갈 우리들을 더욱 단단하게 해 주는 것은 아닐까 생각이든다.